• news
  • Team
  • Season
  • Photo
’압도적 공격’, 프리블레이즈에 0-1 석패 2017-10-07



'압도적 공격' 안양 한라, 프리블레이즈에 0-1 석패

 폭발적인 슈팅... 골 결정력 큰 아쉬움






안양 한라는 7일 안양 빙상장에서 열린 2017-18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11라운드

도호쿠 프리블레이즈와 홈 경기서 0-1(0-1 0-0 0-0)으로 패했다. 안양 한라는 압도적인 공격을 선보이며
 
프리 블레이즈를 압박했지만 골이 터지지 않아 아쉽게 승리를 내주고 말았다.


안양 한라는 선제골을 허용했다. 1피리어드 야마다 준야의 패스를 받은 다나카 고가 침착하게 득점,

프리블레이즈가 1-0으로 앞섰다. 비록 선취점을 내줬지만 안양 한라의 움직임은 공격적이었다.


비록 안양 한라는 1피리어드서 만회골을 터트리지 못했지만 큰 어려움은 없었다.
 
치열하게 슈팅을 시도했고 프리블레이즈를 괴롭히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


안양 한라는 2피리어드 12분 50초경 문전 혼전 중 김기성이 침착한 백핸드 슈팅으로 골을 만들었지만
 
심판의 휘슬이 먼저 울린 후 퍽이 골라인을 넘어가 득점으로 인정 받지 못했다.


2피리어드서 안양 한라의 파상공세는 이어졌다. 1라인부터 적극적인 공격을 펼친 안양 한라는

중거리 슈팅을 시도, 프리블레이즈에 비해 압도적인 점유율을 선보이며 우세한 경기를 펼쳤다.
 
안양 한라의 공세는 프리블레이즈 골리 이토의 선방에 막혔다. 2피리어드서 안양 한라는
슈팅수 16-4로 크게 앞섰다. 골만 터지지 않았을 뿐 완벽한 경기를 선보였다.


프리블레이즈는 수비에 집중할 수밖에 없었다. 안양 한라의 공세가 계속되면서 수비적인 경기를 펼쳐야 했다.
 
3피리어드 중반 안양 한라는 문전 혼전 중 골 맛을 봤지만 심판은 오히려 박우상의 슬래싱 반칙을 선언,
 
안양 한라는 운도 따르지 않았다. 숏핸디드 상황서도 위기를 잘 넘긴 안양 한라는 골이 필요했다.


프리블레이즈가 빠른 역습으로 만회골을 노렸지만 안양 한라는 골리 맷 달튼이 실점없이

잘 막아내며 반전 기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원정팀 프리블레이즈는 승점을 따기 위해 지루한 경기를 펼쳤다. 상대가 뒤로 물러나 수비만 펼치자
 
안양 한라는 골리 달튼을 빼고 엠티넷 플레이를 선보였다.


안양 한라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골을 터트리기 위해 노력했다.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프리블레이즈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안양 한라는 8일 안양 빙상장에서 같은 시간 프리블레이즈와 2차전을 펼칠 예정이다.



Connect with Halla